DAEGU CHIMAC
FESTIVAL

문화와 산업이 공존하는 대구의 대표 여름축제

INFORMATION 행사 개요


대구·경북, 축제·관광 기지개…평소 수준으로 열린다 (KBS 22.04.18)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치맥페스티벌 댓글 0건 조회 55회 작성일 22-04-28 11:10

본문

203086257766ec92e482e22d82c6a5de_1651111819_2435.jpg
 

뉴스영상 보러가기



[앵커]

이처럼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지난 2년여 동안 극심한 침체기를 겪은 지역 문화·관광 업계도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큽니다.

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으로 축제와 행사를 다시 열기로 했습니다.

이종영 기자입니다. 


[리포트]

대구의 한 여행사.

코로나 사태로 여행객이 90% 넘게 줄면서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어왔지만 이제는 사정이 다릅니다.

여행업계의 가장 큰 족쇄가 됐던 인원 제한이 사라지면서 국내 단체 여행객 모집에 나섰고, 다음 달부터 베트남과 몽골 등 해외 여행상품 판매도 준비하고 있습니다.

[조미현/여행사 대표 : "인원 제한이 풀렸기 때문에 여행사에서 대응하는 게 패키지(단체 관광상품) 여행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데 그 부분에 대한 제한이 없어졌기 때문에 상당히 기대감을 가지고 있죠."]

지난 2년 동안 중단되거나 비대면으로 축소 운영됐던 지역 축제도 대부분 정상화됩니다.

경북에서는 이달 말 문경 찻사발 축제를 시작으로 다음 달 영주 선비문화축제, 고령 대가야 축제 등 연말까지 80여 개의 축제가 대면 행사로 열립니다.

대구는 6월 뮤지컬 축제를 비롯해 대표 축제인 치맥축제와 컬러풀 페스티벌 등 30여 개 축제가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.

대구시는 특히, 문화·예술 분야 활성화를 위해 공연이나 전시, 영화 등을 관람하면 입장료를 할인하는 대구형 문화소비 할인권도 지급할 계획입니다.

[박희준/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 : "코로나 시기에 축제가 53% 축소됐습니다. 금년부터 모든 축제를 도심에서 원상회복해서 대규모 관람객이 있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개최할 계획입니다."]

지난해 대구·경북을 찾은 관광객은 3천5백만 명 수준으로 지난 2019년과 비교해 절반 넘게 줄며 관련 업계는 물론 지역 상권도 크게 위축돼 있는 상황.

다시 돌아오는 축제와 문화 행사가 지역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.

KBS 뉴스 이종영입니다.

촬영기자:한규석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  • 유튜브
  • 페이스북
  • 블로그
  • 인스타그램
사단법인 한국치맥산업협회 대표자 : 소진세 사업자등록번호 : 514-82-14843 소재지 : 대구광역시 달서구 두류공원로 161
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© 대구 치맥페스티벌.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